[중년 건강] 중년 남성 괴롭히는 전립선비대증, 증상과 치료법은?

전립선비대증은 번거롭고 성가신 비뇨기 질환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소변을 볼 때 각종 이상 증세가 나타나는 등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립선비대증 발병 시 소변 보는 횟수가 늘어나는 빈뇨, 소변을 본 후 개운하지 않은 잔뇨감, 소변줄기가 끊어져 다시 시작하는 단절뇨, 참기 어려워 화장실에 가기 전 소변이 나오는 절박뇨, 수면 중 소변을 보기 위해 1회 이상 일어나는 야간뇨, 한참 있어야 소변이 나오기 시작하는 배뇨지연 등을 유발한다.

이러한 증상은 비정상적인 세포 증식에 의해 전립선이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하여 나타나는 증상이다.

전립선은 샘조직 및 섬유근조직으로 구성된 부속생식샘이다. 특히 정액을 생성, 분비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전립선 세포는 증식과 자멸을 되풀이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어떠한 원인으로 인해 세포 생성 및 사멸 균형이 깨지면 전립선이 비대해진다. 이러한 증상을 전립선비대증이라 부른다.

전립선비대증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노화가 유력한 위험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 대부분이 중장년층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이 나타나면 배뇨 장애에 따른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수시로 나타나는 빈뇨, 절박뇨 때문에 바깥 외출이 두려울 만큼 극심한 심리적 피로를 호소하기 마련이다.

기사 더보기 >

종근당건강 시원하다...